로드밸런서&오토스케일

이경현 에반젤리스트

오토스케일 생성

 

오토스케일은 CPU와 메모리의 임계치를 지정해놓고 부하가 발생하면 서버를 늘려주고 다시 부하가 내려가면 서버를 줄려주는 서비스이다.

 

오토스케일 개념에 대한 설명은 '오토스케일 개념' 문서를 참고하도록 하자

 

 

  

오토스케일 생성하기


 

 

 

경로

관리콘솔 - 클라우드 - Auto Scale - 오토 스케일 관리

바로가기 : https://console.iwinv.kr/as/

 

auto1  

 

 

오토스케일을 생성하기 위해 '오토스케일 생성하기' 버튼을 클릭한다.

 

 

 

1. 오토스케일에 사용할 하드웨어 사양을 선택한다. 

auto2

∗ 서버 증가가 최대 5대 까지라고 설정하였을때 비용이 위 비용에서 5배 까지 청구될수 있는점을 감안해야 한다.

∗ 서버 사양에 따라 서버의 부하 정도 (%) 가 다르므로 서버 증가, 감소에 영향을 미칠수 있다. 서비스에 적절한 하드웨어 사양을 찾는것이 중요하다.

   

 

 

2. 오토스케일에 사용할 이미지를 선택한 후 '오토스케일 설정하기' 를 클릭한다.

auto3

 

 

 

3-1. 생성할 오토스케일 이름입력, 로드밸런서와 연동하려면 로드밸런서를 선택한다.

       최소 생성되는 서버 대수, 설정에 따라 몇대씩 증가하고 감소할지, 그리고 최대 증가 할수 있는 최대 서버 대수 (1~250) 를 지정한다.

auto4

위 입력예는 최초 1대의 서버 생성하고, 설정에 따라 1대씩 증가/감소하며 최대 5대까지 생성한다는 의미이다

즉 오토스케일이 생성되면 서버 대수는 ( 1 ~ 5 대 사이에서 변화가 있을것이다)

 

 

 

서버 생성시 실행 스크립트 (명령어 모음)

오토스케일에서는 서버가 증설될때 단순히 사용자의 서버 이미지를 이용하여 생성하므로

서버를 생성하고 나서 특정 프로그램을 실행하거나 명령어를 실행해야 할때 스크립트 입력부분에 명령어를 입력한다. 

 

 

 

3-2 아래는 서버 모니터링에 대한 설정이다. 설정을 완료하면 '방화벽 설정하기' 를 클릭한다.

 

∗ 아래 입력에서 증가는 15분 동안 CPU 사용률이 80% 초과이면 서버를 증설하고 5분 대기한다는 의미이다.

∗ 아래 입력에서 감소는 15분 동안 CPU 사용률이 30% 미만이면 서버를 삭제하고 5분 대기한다는 의미이다.

auto5

∗ 서버 감소 Term 은 서버가 증감한 후 바로 서버의 부하가 증감하는건 아니기 때문에 이 시간동안은 서버를 증감하지 않고 대기하는 시간이다.

∗ 사용자의 서버사양과 서비스에 따라 위 설정값에 대한 최적의 설정값을 찾는것이 중요하다.

 

 

 

3-3. 오토스케일에서 사용하는 서버에 대한 방화벽 설정후 '확인하기'를 클릭한다. (방화벽 도움 문서 보기)

auto6

∗ 오토스케일에서 생성되는 모든 서버들은 방화벽을 사용하지 않거나 사용하는 경우 모두 같은 방화벽 설정을 이용한다.

 

 

 

4. 이제까지 입력한 오토스케일 설정을 확인한 이후 '신청하기' 을 클릭한다.

auto7

auto8

 

 

 

4. 오토스케일 신청이 완료되었다.

auto9

 

 

 

오토스케일 서비스는 웹사이트의 접속자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거나 특정 이벤트에 의해 폭팔적으로 방문자가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서비스에

적합한 서비스이다.

 

접속자가 패턴을 가지고 꾸준히 증가하거나 감소하는 경우는 로드밸런서 서비스가 더 적합 할지도 모른다.

 

상황에 맞게 오토스케일을 잘 활용하는 경우 원활한 서비스와 함께 서버 유지비용도 감소할 수 있는 좋은 선택이 될것이다.

 

 

 

 

 NOTE

오토스케일은 서비스에 접속자가 접속하고 그 부하가 어느정도 일때 서버를 증설하고 감소시킬지 설정값이 중요하다.

서버가 생성되고 삭제될때 자신의 서비스에 문제가 없는지 지속적인 서비스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오토스케일 서버는 추가아이피, 모니터링 서비스 이용이 불가능하다.

∗ 오토스케일을 운영하면서 사용자의 서비스에 최적화된 오토스케일 설정값을 찾아가는것이 중요하다.

 

질문 및 제안하기

댓글 0

댓글 내역이 없습니다.

댓글 더 보기 첫 댓글 맨 위